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달부터 할부로 새차 사도 신용등급 안 떨어진다

신차 할부금융 이용자 중 23만명 신용등급 오를듯
벚꽃길 달리는 자동차
벚꽃길 달리는 자동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다음 달부터 새 차를 살 때 할부금융을 이용하더라도 신용등급이 떨어지지 않는다.

금융감독원은 신차 할부금융 이용자에게 불합리한 신용평가 관행을 유지하던 신한·국민·우리 등 9개 은행이 5월부터 개선된 신용평가모형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수입차를 중심으로 할부금융 연계 마케팅이 적극적으로 활용되면서 신차 할부금융 규모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신차 할부금융 이용액은 2013년 9조1천억원에서 2015년 12조2천억원, 작년에는 12조8천억원까지 늘었다.

신차 할부금융 이용자들은 일반적으로 제2금융 대출자보다 신용도가 좋은 편이다.

문제는 일부 은행들이 이들 신차 할부금융 이용자들을 제2금융 이용자와 똑같이 평가해왔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할부로 새 차를 산 뒤 신용 평점이 하락해 은행 대출을 거절당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개선된 평가모형에 따라 9개 은행은 신차 할부금융 이용실적을 제2금융이 아닌 1금융(은행) 대출 실적으로 인정, 신용평가 때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다.

금감원은 기존 신차 할부금융 이용자 50만8천명(계좌 기준) 중 46%인 23만4천명이 은행 신용대출을 받을 때 이전보다 상승한 신용평가등급을 적용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