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뿌리깊은 나무의 미래'…故 한창기 20주기 추모전시회

'뿌리깊은 나무의 미래' 전시회 포스터
'뿌리깊은 나무의 미래' 전시회 포스터[남도전통문화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잡지 '뿌리깊은 나무'를 만든 고(故) 한창기 선생 20주기를 추모하는 전시회 '뿌리깊은 나무의 미래'가 오는 18일부터 서울시청 내 서울시민청 갤러리에서 열린다.

한창기 선생은 전두환 정권에 의해 폐간된 잡지 '뿌리깊은 나무'와 '샘이깊은 물'을 만들고, 인문지리지 '한국의 발견' 시리즈와 '민중자서전 시리즈' 등을 발간한 출판인이다.

또 '한반도의 슬픈 소리' 등의 판소리 음반을 발매하고 유기그릇과 반상기를 제작하면서 한국 전통문화의 가치를 알리는 데 힘썼다.

2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서는 그가 제작했던 잡지와 책, 판소리 LP 음반 등이 전시된다.

전시 개막일인 18일 오후 2시 전시회장에서는 추진위원장을 맡은 김명곤 전 문화관광부 장관의 판소리 단가 '뿌리깊은 나무', 해금연주자 강은일 교수의 연주 '모리모리'가 공연된다.

고도원 아침편지문화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뿌리깊은 나무'의 기자·편집위원 출신들이 '우리 문화의 현주소'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전시 개막식에서는 고인의 뜻을 기리는 문화 운동단체 '뿌리깊은나무 문화운동'도 첫선을 보인다.

'뿌리깊은나무 문화운동'은 반말 추방 운동, 교육과정 개편을 통한 우리 문화 교육 운동, 우리 문화 치유학교 만들기 운동 등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단체에는 강대인 대화문화아카데미원장, 강재형 MBC 아나운서, 곽노현 징검다리 교육공동체 이사장, 이두엽 전주대 객원교수, 장석 한국문명교류연구소 이사장, 정관용 시사평론가, 주홍미 찾아가는 가족 콘서트 대표 등 33인이 공동제안자로 참여했다.

이번 전시는 남도전통문화연구소(대표 한광석)가 주최하고 한국인TV(대표 이두엽)가 주관한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