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보복에 3월 면세점 매출 19% 감소…1조원 붕괴 위험

현대백화점 "시장상황 지켜보면서 개장연기 검토하겠다"
[그래픽] 사드보복에 3월 면세점 매출 19% 감소
[그래픽] 사드보복에 3월 면세점 매출 19% 감소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으로 지난달 국내 면세점 매출이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한국 관광 금지령'으로 중국인 단체관광객 행렬이 끊겼기 때문이다.

16일 관세청에 따르면 3월 국내 면세점 전체 매출은 1조593억 원으로 전월보다 2천457억 원(18.8%) 감소했다.

올해 들어 면세점 매출은 1월 1조1천488억 원, 2월 1조3천50억 원 등으로 증가해왔으나 피해가 현실화된 것이다.

올해 1분기(1~3월) 매출 합계는 3조5천131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2조7천376억 원보다 28.3% 증가했다.

외국인은 이용객 가운데 37.7%를 차지했다. 1인당 구매액은 외국인이 496달러로 내국인 104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3월 15일부터 중국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 금지가 시행됐기 때문에, 그 여파가 온전히 미치는 4월 이후에는 실적이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면세점들은 지난달 중순 이후 매출이 평소 대비 30~40%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시내 면세점들은 매출의 70~80%를 중국인 관광객에 의존해왔기 때문에 매출이 급격하게 떨어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사드보복에 3월 면세점 매출 19% 감소…1조원 붕괴 위험 - 1

면세점 업계는 내국인 고객 공략과 시장 다변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지만 당장 중국인 관광객의 공백을 채우기에는 역부족이다.

이에 업계는 내국인 구매 한도 폐지, 면세 한도 확대, 특허주기 10년 연장, 특허수수료 일시 감면,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일시 감면 등을 요청하고 있다.

관세청은 시장 상황을 고려해 신규면세점의 영업 개시일을 연기해주기로 했다.

또 면세점 매출 감소가 이어지면 특허수수료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분할 납부를 허용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면세점 특허를 따낸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등 신규면세점 사업자는 애초 규정대로라면 올해 12월까지 영업을 개시해야 하지만, 개장 연기 가능성이 생겼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앞으로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개장 연기를 검토하겠다"며 "상황이 계속 좋지 않은데 개장하면 업계가 더 어려워질 수 있으니 사드 부분 등을 더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일단은 예정대로 올해 내 개장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며 "그러나 당국에서 개장 연기 허용 방침을 밝힌 만큼 부담이 다소 줄었고, 더 철저히 준비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과거 일본에 대한 중국의 보복 사례에 비춰 봤을 때 내년 초에는 중국인 관광객이 돌아올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은 "중국이 센카쿠열도를 두고 일본과 영토분쟁을 벌였던 2012년 당시 일본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 수가 평년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 11개월이 걸렸다"며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도 내년 2월이면 기존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