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김정은 제거하고 국토수복작전…좌파2중대가 더 위험"(종합)

"동남풍 불면 대선풍향계 바뀐다…대역전 한번 해볼 것"
심재철·정진석 '보수후보 단일화' 요구엔 "사실상 의미 없다"

(서울·부산=연합뉴스) 강건택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는 15일 "한판 붙게 되면 해병특수전사령부를 북한에 침투시켜서 김정은을 비롯해 모두 제거하고, 해병은 북한 해안에 상륙해 본격적인 국토수복 작전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김정은 제거하고 국토수복작전…좌파2중대가 더 위험"(종합) - 1

홍 후보는 이날 부산 서면 쥬디스태화 백화점에서 '한반도 안보기원 부산애국시민대회'에 참석해 미군 전술핵 재배치와 해병특수전사령부 창설 공약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호 재배치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방한 등을 예로 들며 "지금 대한민국이 수립된 이래로 최고의 안보위기가 와 있다"면서 "북미관계가 휴전선이 그어진 이래로 최고의 위기로 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안보위기가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데 대한민국 국민들은 담담하다"고 염려했다.

그는 "대한민국 안보위기가 극단으로 치닫게 된 것은 DJ(김대중 전 대통령)와 노무현 전 대통령 때 북한에 수십억 달러를 줬기 때문"이라면서 "북한이 그 돈을 가지고 핵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그렇게 북핵 위기를 초래하고도 어떤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북한에 먼저 가겠다'고 한다"며 "여태껏 세계 6강이 모여서 노력해도 안 되는 북핵을 자기가 대통령 되면 김정은을 만나서 해결하겠다는 것은 '봉이 김선달'같은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좌파 2중대'로 규정하면서 "요즘 시중에서는 '좌파 1중대'(민주당)가 집권하면 안 되니까 2중대라도 찍자는 이야기가 돈다"며 "2중대 후보 뒤에는 박지원 대표가 있다. 북한에 4억5천만 달러를 송금하고 징역살이를 한 사람"이라고 공격했다.

홍 후보는 "1중대보다 2중대가 더 무섭다. 실제로 2중대는 자기 정체를 숨기고 있다"며 문 후보 집권 저지를 위해 안 후보를 찍으려는 보수층에 자신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홍 후보는 울산시청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대역전을 한 번 해보겠다"며 "지금처럼 좌파 1·2중대가 선거 1·2위를 다투는 양상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날 이철우 사무총장, 김정재 원내대변인을 통해 후보자 등록을 마친 홍 후보는 "우리 보수우파들이 좌파 1중대가 두려우니까 2중대로 옮겨가고 있는 것은 비겁한 투표이고 비겁한 선택"이라고 거듭 견제구를 날렸다.

부진한 여론조사 결과와 달리 4·12 재·보선에서 승리한 것을 두고서는 "여론조사나 언론 보도와 상관 없이 갈 길을 묵묵히 가고 동남풍이 불면 대선 풍향계가 달라진다"고 전망했다.

또한, 홍 후보는 심재철 국회부의장과 정진석 의원이 이날 '보수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낸 것과 관련해 "보수 단일화가 의미가 없는 게 큰 물줄기가 흐르면 작은 물줄기는 말라버린다. 단일화는 사실상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다.

홍준표 "김정은 제거하고 국토수복작전…좌파2중대가 더 위험"(종합) - 2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7: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