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B 밀워키 테임즈, 이틀 연속 홈런…시즌 3호(종합)

이틀 연속 홈런 포함 멀티히트…타율 0.367
에릭 테임즈(밀워키)가 15일 신시내티전에서 6회 투런 홈런을 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에릭 테임즈(밀워키)가 15일 신시내티전에서 6회 투런 홈런을 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지난해까지 KBO리그에서 활약한 빅리거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테임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방문 경기에 2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경기로 테임즈의 시즌 타율은 0.367(30타수 11안타)로 올랐다.

테임즈는 팀이 4-3으로 앞선 6회초 2사 2루에서 상대 왼손 투수 완디 페랄타의 시속 155㎞ 강속구를 때려 투런포로 연결했다. 시즌 3호 홈런이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신시내티전에서 홈런을 때렸던 테임즈는 연이틀 담을 넘기며 빅리그에 성공적으로 연착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테임즈의 방망이는 7회초에도 터졌다.

팀이 9-3으로 앞선 2사 3루 기회에서 초구를 때려 좌중간 안타로 멀티히트(한 경기에서 2안타 이상)를 완성했다.

밀워키는 테임즈의 활약을 앞세워 신시내티에 10-4로 승리했다. 시즌 성적은 시즌 6승 5패가 됐다.

빅리그에서 백업선수로 뛰다 2014년 NC 다이노스와 계약해 KBO리그에 입성한 테임즈는 3시즌 동안 124홈런을 때리며 리그 최고의 타자로 군림했다.

거포 1루수를 물색하던 밀워키 구단은 한국에서 뛰던 테임즈에 주목했고, 마이너리그 거부권까지 주면서 그를 영입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