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봄나들이' 상하행 고속도로 정체…오후 8시께 해소(종합)

"영동선은 오후 11시 돼야 정체 풀릴듯"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 낮 기온이 20도 이상으로 오르고 미세먼지도 걷힌 주말을 맞아 나들이객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상·하행선 일부 구간이 정체를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15일 오후 3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은 기흥나들목→수원신갈나들목, 판교분기점→서초나들목 등 총 16.6㎞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 속도도 달리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소하분기점→금천나들목 3㎞ 구간이,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은 오창휴게소→증평나들목 2.4㎞ 구간이 정체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은 횡성휴게소→새말나들목, 원주분기점→만종분기점 등 12.9㎞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인다.

경부고속도로는 하행선도 경부선입구(한남)→서초나들목, 천안휴게소→옥산휴게소 19.7㎞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한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구리방향 총 16.3㎞, 일산방향 총 21.5㎞ 등 모두 합해 37.8㎞가 정체 구간이다.

공사는 서울방향 정체가 오후 5∼6시 절정을 이룬 뒤 점차 해소돼 오후 7∼8시에 원활한 흐름을 되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영동선은 오후 11시가 돼야 정체가 풀릴 전망이다.

지방방향 정체는 오전 11∼12시 절정을 이룬 뒤 완화하고 있으며 오후 4∼5시께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오후 4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지역에서 출발해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요금소를 기준으로 울산 4시간15분, 부산 4시간4분, 목포 3시간55분, 광주 3시간22분, 대구 3시간14분, 강릉 2시간33분, 대전 1시간56분 등이다.

공사는 오후 3시 기준 19만대가 서울로 진입했고 자정까지 23만대가 더 서울로 들어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행 차량은 23만대가 서울을 빠져나갔고 자정까지 20만대가 더 서울 밖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체 고속도로 예상 교통량은 471만대다.

공사 관계자는 "날씨가 좋아 나들이객이 늘면서 평상시보다 주말 교통량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