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라면·만두로 홀린 '윤식당'…시청률 2회 연속 11%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불고기 전문점을 포기하고 라면과 만두 튀김을 곁들였다.

졸지에 철거와 재개장을 겪으며 파리가 날렸던 식당에 갑자기 손님이 들이닥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게 뭐라고, 시청률이 날아오를까.

tvN '윤식당'이 2회 연속 시청률 11%대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지상파와 케이블 채널을 통틀어 금요일 밤 9~10시대 1위의 성적이다.

라면·만두로 홀린 '윤식당'…시청률 2회 연속 11% - 1

지난 7일 3회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인 11.3%(이하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를 기록했던 '윤식당'은 14일 4회 시청률도 11.2%를 보이며 성공시대를 확실히 선언했다.

tvN은 4회의 순간 최고 시청률은 14.7%까지 치솟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윤식당의 신메뉴인 라면을 맛보며 즐거운 대화를 나누는 오스트리아와 스웨덴 손님들의 모습을 잡은 마지막 장면이었다.

라면·만두로 홀린 '윤식당'…시청률 2회 연속 11% - 2

한편, 이날 다른 예능 프로그램의 시청률은 SBS TV '정글의 법칙 인 수마트라' 10.7%, MBC TV '나혼자 산다' 7.4%, MBC TV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1부 5.3%, 2부 5.5%,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 3.9%로 나타났다.

'나혼자 산다'는 이날 200회를 맞아 멤버들이 제주도 여행 등을 통해 자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라면·만두로 홀린 '윤식당'…시청률 2회 연속 11% - 3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