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인' 아니라는 日아베부인, 작년 선거지원에 공무원 13회 동행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에서 '아키에 스캔들'이 더 뜨거워지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지난해 선거에서 범여권 후보 지원 때 정부 공무원이 동행한 횟수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10회나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가 지난해 여름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당인 자민당, 연립 여당 공명당의 후보자 지원 때 총리 부인 업무를 지원하는 정부 직원이 13회 동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실은 일본 정부가 야당인 민진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해 전날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한 답변서 등을 통해 밝혀졌다.

앞서 아키에 여사는 지난해 세 차례에 걸쳐 선거 지원유세를 갔을 때 공무원 수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야당으로부터 "아베 총리가 총재를 맡는 자민당 후보 지원을 위한 방문길에 공무원을 동행한 것은 공무원의 정치적 행위를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정부는 이번 답변서에서 동행 이유에 대해 아키에 여사와 국가 기관과의 연락 조정을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부인의 사적 행위에 대한 지원이 아니었다"며 "국가공무원법에 규정된 정치적 행위 제한에 충분히 유의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아키에 여사와 국유지 헐값매입 의혹을 받는 오사카(大阪) 학교법인 모리토모(森友)학원과 연루 의혹이 제기되자 "총리 부인은 공인이 아닌 사인(私人)"이라며 국회 출석 요구를 거부해 왔다.

그러나 아키에 여사의 업무를 지원하는 공무원 수가 아베 총리 취임 이후 종전 0~1명에서 최대 5명까지 증가한 가운데 지난해 선거 지원 시 정부 공무원의 동행 횟수도 이번에 13회로 늘어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아베 부인 또 스캔들…"선거지원에 공무원 대동"
아베 부인 또 스캔들…"선거지원에 공무원 대동"(도쿄 AFP=연합뉴스) 일본 정치권 최대 이슈 '아키에 스캔들'의 한 축인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오른쪽)가 5일(현지시간) 도쿄 왕궁에서 스페인의 펠리페 6세 국왕 부부를 영접한 뒤 아베 총리와 함께 차를 기다리고 있다. 6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는 지난해 여름 참의원 선거 기간 공무원들의 수행을 받으며 선거지원에 나선 것이 드러나 또다른 논란이 되고 있다.
ymarsh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0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