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기차 급속충전기 180기 추가 설치…모든 시·군에 보급

충전기 화면…결제방식 개선으로 이용자 편의성 확대


충전기 화면…결제방식 개선으로 이용자 편의성 확대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는 전기차 급속충전기 180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17일부터 운영한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50기, 인천·경기·충청 47기, 영남·강원 29기, 제주·호남 54기이다.

전기차가 비교적 많이 보급돼 있는 서울과 제주에는 급속충전기가 2기 이상 있는 집중충전소를 각각 4곳에 만들었다.

전기차는 충전중[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기차는 충전중[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급속충전기 추가설치로 모든 시·군에 최소 1기 이상의 급속충전기가 설치돼 전기차가 전국적으로 운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번에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이용자 편의를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충전기 화면이 기존 7인치에서 12.1인치로 확대됐고, 일반 컴퓨터 모니터의 5배 이상 밝아졌다.

충전기 제작사 마다 다른 메뉴화면을 표준화하는 한편, 오류 개선 또는 업데이트가 필요할 경우 충전기 통합관리전산망이 제어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고장이 날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후불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체크카드로만 결제가 가능하던 것을 모든 신용·체크카드로 확대했다.

이번에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6월 말까지 시험 운영된다. 이 기간 충전기 사용요금을 부과하지 않는다.

현재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는 10.2대이다. 일본 등 선진국 수준으로 충전 기반시설(인프라)이 개선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7월까지 260기, 10월까지 250기를 추가로 각각 설치할 계획이다.

이들 급속충전기는 고속도로 휴게소·대형마트·패스트푸드점 등을 중심으로 만들어진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