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김정은, 태양절에 장성 승진인사…리영길·서홍찬 대장 진급(종합)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별3개로 진급…마원춘·김정식 별2개
북 태양절 장성승진 인사서 대장 진급한 리영길[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북 태양절 장성승진 인사서 대장 진급한 리영길[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지성림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김일성 주석의 105주년 생일을 맞아 리영길 총참모부 작전총국장을 비롯한 군 장성급 18명에 대해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들은 김정은이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14일 군 지휘부의 군사 칭호를 올려주기 위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명령 제00136호'를 하달했다고 15일 밝혔다.

김정은 명령에 따라 리영길 총참모부 작전총국장과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 겸 후방총국장이 육군 대장으로 한 계급 승진했다.

리영길이 지휘하는 총참모부 작전총국(525군부대) 직속 특수작전대대는 지난해 12월 김정은 참관 하에 청와대 모형에 대한 타격훈련을 진행했으며 최근에 열린 특수전부대 '타격경기대회'에서도 우승했다. 휘하 특수부대의 잇따른 훈련성과가 리영길의 승진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서홍찬은 김정은이 중시하는 병사들의 식생활 문제를 비롯해 북한군의 '살림살이'를 책임지고 있다. 서홍찬이 수장으로 오른 2013년 11월 이후 북한군 후방총국은 산하의 수산사업소와 각종 식품공장의 생산을 늘려 군인들의 식단을 어느 정도 개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방총국의 성과에 힘입어 서홍찬은 3년 5개월 만에 상장(별 3개)에서 대장으로 진급했다.

김정은은 이번 명령을 통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를 담당하는 4군단의 리성국 군단장을 비롯해 조남진 군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김영복 11군단장, 김명남 제91수도방어군단장과 위성일·방두섭·양동훈·장길성·송준설·김철규 등 10명을 육군 상장으로 진급시켰다.

김정은의 '건축 브레인'으로 여명거리 건설 등을 주도한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과 무기개발 분야 핵심 관계자로 각종 탄도미사일 실험에 김정은을 수행했던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에게는 육군 중장(별 2개) 칭호가 부여됐다.

이 밖에 리영철 4군단 정치위원과 림광일 전 작전총국장도 중장으로 진급했다. '김광혁'이라는 인물도 중장 진급 대상에 포함됐지만 이미 항공군(공군) 상장인 김광혁 공군사령관과는 동명이인으로 보인다.

강수에게는 육군 소장 계급이 부여됐다.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김정은은 명령서에서 "혁명무력의 핵심 골간인 인민군 지휘성원들이…(중략)…시대와 혁명이 부여한 성스러운 사명과 임무를 다하리라는 것을 굳게 믿는다"고 밝혔다.

이번 승진인사는 미국과 중국 등의 대북 압박 속에서 명절을 맞아 군부의 사기를 진작하고 충성심을 유도할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