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H1-B 비자, 컴퓨터 관련 취업이 67% 차지"

송고시간2017-04-15 05:47

"트럼프 행정부 비자 억제 정책 IT 산업에 심각한 악영향"


"트럼프 행정부 비자 억제 정책 IT 산업에 심각한 악영향"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지난 2015년 미국의 전문직 취업비자(H1-B)를 발급받은 외국인은 약 18만 명. 이 가운데 67%가 컴퓨터 관련 산업 직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의 최신 통계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미국 IT 기업체들에 H1-B 비자의 중요성은 과장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리코드는 "이 수치는 지난 2013년 USCIS가 H1-B 비자에 대한 통계를 시작할 당시의 39%에서 크게 증가한 것"이라며 "H1-B 비자발급률 증가는 인터넷과 컴퓨터 관련 산업에 기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의 2003∼2015년 H1-B1 비자 추이 표 [USCIS 자료]
미국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의 2003∼2015년 H1-B1 비자 추이 표 [USCIS 자료]

자료에 따르면 지난 12년 동안 H1-B 비자를 청원한 전문직 분야 가운데 엔지니어링, 수학, 의학 등의 이공계 분야의 승인율은 10∼20% 줄었고, 행정이나 교육, 신학 등 인문학 분야는 30∼4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컴퓨터 관련 분야 청원 승인은 120%가 늘어났다. 12년간 전체 H1-B 비자의 승인 건수는 27% 증가했다.

리코드는 "IT 기업들의 H1-B 비자 의존도를 볼 때 트럼프 행정부의 H1-1 비자 요구 조건 강화 정책이 업계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음은 너무도 자명해 보인다"고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반이민정책을 비판했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