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트럼프 정부 '최고의 압박과 개입' 대북전략 수립

송고시간2017-04-15 04:12

중국과 협력해 대북 제재 압박 한층 강화하기로


중국과 협력해 대북 제재 압박 한층 강화하기로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최고의 압박과 개입(Maximum pressure)'을 골자로 한 대북 원칙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정부는 이런 원칙에 따라 중국과 협력해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고 있는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을 한층 강화한다는 전략을 펼치기로 했다.

미 AP통신은 14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정부가 두 달간의 검토를 거쳐 이런 대북전략을 수립했다고 보도했다.

미 정부는 김정은 정권의 전복과 북핵 지위 인정 등 극단적 내용까지도 대북 전략에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결국 대북압박을 한층 강화하는 방안이 최선이라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와 김정은(PG)
트럼프와 김정은(PG)

[제작 최자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