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백악관, 출입자 명단 공개하지 않기로

"대통령, 재량권 갖고 외부인사 조언 청취할 수 있어"
백악관 전경 [AP=연합뉴스]
백악관 전경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백악관은 시민단체들의 소송에도 불구하고 외부인사들의 백악관 출입 기록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미 주간지 '타임'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임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나 참모들과 면담하기 위해 방문하는 외부인사들의 명단을 계속 비공개 하기로 했다.

백악관 인사는 "국가 안보 위험과 사생활 누출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재량권을 갖고 비교적 자유롭게 외부인사들의 조언을 청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백악관은 행정관리예산국(OMB) 방문자 명단은 정보공개 청구 시 밝힐 수 있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정부와 달리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백악관 방문자 명단을 공개했다.

이에 '책임과 윤리를 위한 시민들' 등 미 시민단체들은 지난주 로비스트를 비롯해 백악관을 찾은 인사들의 방문 기록을 공개하라며 소송을 냈다.

이들 단체는 2009년 오바마 정부를 상대로도 유사한 소송을 제기해 처음으로 백악관 출입자 명단을 공개하는 합의를 끌어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0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