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北동향 시시각각 보고받고 부통령 사흘간 서울 급파

北 핵실험·미사일 도발 촉각세우며 만반의 대비태세 돌입
"北도발시 보복조치 염두…핵실험 대신 신형미사일 공개 가능성"
트럼프와 김정은(PG)
트럼프와 김정은(PG)[제작 최자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5일 경축일인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을 맞아 북한이 6차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감행할 우려가 고조되자 촉각을 세우며 만반의 대비태세에 들어갔다.

특히 미국의 대북 군사압박에 대해 선제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을 한껏 끌어올린 북한이 실제 도발에 나설 경우 보복조치까지 염두에 두고 가능한 시나리오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리조트 '마라라고'에 머물며 북한의 동향을 시시각각 보고받고 있으며 상황별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핵 관련 발언을 자제하면서 중국의 대북압박과 북한의 움직임 등을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는 중국이 북한을 적절히 다룰 것이라는 강한 믿음이 있다. 만약 중국이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미국이 동맹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전날 트위터를 통해 밝혔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위기 상황에서 중국의 역할에 상당한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북한이 미국과 중국의 경고를 무시하고 '레드라인'(금지선)을 넘는다면 강력한 보복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온다.

미 해군연구소 켄 가우스 박사는 연합뉴스에 "대응 수위는 조절하겠지만, 군사행동을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의 스티브 허먼 기자는 트위터에 미국의 선제타격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면서도 "만약 북한이 미사일과 핵실험을 하면 보복은 할 것 같다"고 썼다.

미국 국방부가 공개한 'GBU-43' 투하 영상 캡쳐
미국 국방부가 공개한 'GBU-43' 투하 영상 캡쳐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부 2인자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15일 한국으로 급파해 북한의 도발억제에 나선다.

펜스 부통령은 사흘간 서울에 머물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등을 만나 한미의 강력한 대북억지 의지를 확인하면서 중국의 대북압박을 강하게 촉구하는 한편 북한의 도발 시 대북제재 방안 등을 논의한다.

특히 이날 미 국방부는 전날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의 이슬람국가(IS) 근거지에 '폭탄의 어머니' GBU-43을 투하하는 영상을 언론에 공개함으로써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쐐기를 박으려 했다.

미 언론은 "미국이 선택한다면 우리는 전쟁에 나서겠다. 선제타격으로 대응하겠다"는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발언을 포함한 북한의 움직임을 주요뉴스로 전하며, 한반도에 군사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이 김일성 생일을 맞아 '빅 이벤트'라고 부르는 행사를 준비하고, 트럼프 행정부는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북한에 경고하면서 긴장이 점점 고조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최고지도부가 결심하는 때, 결심하는 장소에서 핵실험이 있게 될 것"이라는 한 부상의 주장을 전하고, "북한은 외부로부터 얻는 보상금을 늘리기 위해 긴장을 고조시키는 습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WP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되풀이돼온 이러한 "낡은 각본을 찢어버렸다"면서 '새로운 접근법'이라고 강조했다.

미 언론은 북한이 주장하는 '빅 이벤트'가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아닌 신형미사일 공개 행사일 가능성에도 주목했다.

WP는 "추가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일 가능성과 함께 북한이 열병식 같은 대규모 군사 퍼레이드를 통해 신형미사일 공개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CNN방송도 "북한이 새로운 미사일을 김일성 생일에 공개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며 "오는 25일 인민군 창건일에 공개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 정부 일각에서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까지 내놓으며 북한을 강하게 압박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다.

미 정보당국자들은 북한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확신이 있으면 미국이 재래식 무기를 활용해 북한에 선제타격을 할 준비가 됐다고 미 NBC방송에 전한 바 있다.

그러나 미 국방부 관리들은 이 방송의 선제타격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0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