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활' 히메네스 5타점 맹타…LG, kt 제물 5연패 탈출

송고시간2017-04-14 21:13

포효하는 히메네스
포효하는 히메네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kt 위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6회 말 1사 만루 때 LG 히메네스가 3타점 2루타를 친 포효하고 있다. 2017.4.1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루이스 히메네스의 5타점 활약에 힘입어 6연패 위기에서 빠져나왔다.

LG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kt wiz를 5-2로 제압, 5연패에서 탈출했다.

개막 6연승을 달리며 한때 KBO리그 선두에 오르기도 했으나, 최근 5경기 전패로 추락하고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도 패했더라면 6연승 후 6연패라는 허무한 상황에 빠질 뻔했다.

그러나 히메네스의 활약 덕분에 최악의 상황을 면했다.

히메네스는 이날 3타수 2안타(홈런·2루타) 5타점 1득점 1볼넷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LG가 획득한 5점은 모두 히메네스의 방망이에서 나왔다.

최근 4경기 연속 무안타로 그치던 히메네스는 첫 타석부터 홈런포로 부활을 알렸다.

LG는 1회초 kt 전민수의 우월 솔로포로 1점을 내주고 시작했으나, 1회말 바로 역전했다.

히메네스가 1회말 2사 2루에서 왼쪽 담장을 넘기는 2점포를 터트렸다.

히메네스는 kt 정대현의 시속 118㎞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지난 1일 넥센 히어로즈전 이후 10경기 만의 홈런(시즌 2호)을 쏘아 올렸다.

kt는 3회초 동점으로 따라붙었다. 2사 2루에서 유한준이 중전 적시타로 전민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LG는 6회말 정대현이 흔들리자 기회를 잡았다.

손주인, 이형종, 박용택의 안타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다음 타자는 히메네스였다. 히메네스는 정대현의 초구에 좌중간 2루타를 작렬, 주자를 싹쓸이했다.

LG는 5-2로 달아났고, 정대현은 그대로 강판당했다.

류제국, 진해수, 신정락으로 이어진 LG 투수진은 kt의 추격을 막고 승리를 지켰다.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무사4구 7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호투한 선발투수 류제국은 시즌 3승째를 거뒀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