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핵합의 주역' 로하니 이란대통령 대선후보 등록…연임 도전

송고시간2017-04-14 21:12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다음달 19일 예정된 대통령선거 후보로 등록하면서 연임에 도전장을 냈다.

로하니 대통령이 16일 시작되는 헌법수호위원회의 후보 자격 사전심사를 통과하면 임기 4년의 대통령직을 다시 한 번 노릴 수 있다.

2013년 6월 중도·개혁파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과반 득표로 당선된 로하니 대통령은 취임 2년 만에 역사적인 이란 핵협상을 타결하는 데 주역을 담당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후보로 등록하면서 "어떤 측면을 고려하더라도 그일(핵협상 타결) 이후 변화와 진전의 여지가 더 생겼다는 게 여론"이라고 말했다.

상대 진영인 보수파는 서방과 핵합의가 이란의 핵프로그램을 중단하려는 미국의 속임수였을 뿐 이에 따른 경제 성과는 없었다면서 로하니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높이고 있다.

보수파는 대선을 위해 '잠나'(혁명군 민중전선)라는 모임을 지난해 말 결성하고 이달 6일 각계 대표 3천명이 모인 가운데 투표로 예비 후보 5명을 추렸다.

잠나는 이들 5명을 대선 후보로 일단 등록해 헌법수호위원회의 자격 심사를 거친 뒤 최종 후보 1명으로 압축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검사 출신의 강경 보수 성직자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로하니 대통령의 대항마로 급부상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