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족 추정 中국적 여성들, 日 유명 신사에 정체불명 액체 뿌려

송고시간2017-04-14 18:35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조선족으로 추정되는 중국 국적 여성들이 일본 유명 신사인 도쿄(東京) 메이지진구(明治神宮)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뿌린 혐의로 일본 경찰의 지명수배를 받고 이다고 요미우리신문과 NHK 등이 14일 보도했다.

일본 경찰은 도쿄 시부야(澁谷)구 메이지진구의 출입문과 도리이(鳥居·신사 입구에 세우는 상징물)에 성분을 알 수 없는 액체를 뿌린 혐의로 박(朴)씨 성의 중국 국적 여성 2명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하고 지명수배했다.

경찰은 메이지진구 내에 설치된 방범카메라 영상 등을 분석한 결과 이들이 지난 3일 오전 1시간 40분에 걸쳐 스프레이를 통해 15곳에 기름으로 보이는 액체를 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이 이들이 조선족인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두 사람의 여권에 중국 지린(吉林)성 출신이라고 기재돼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27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오키나와(沖繩) 나하(那覇) 공항으로 일본에 왔고 현재는 일본을 떠난 상황이다.

일본에서는 최근 메이지진구 외에도 교토(京都) 세계문화유산 시모가모(下鴨)신사, 나라(奈良) 긴푸센지(金峯山寺), 오키나와 슈레이몬(守禮門) 등 유명 신사와 사찰에서 비슷하게 문화재가 정체 불명의 액체에 손상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일본 경찰은 이들이 다른 지역에서의 사건에도 연루돼 있는지 조사하는 한편 국제수배를 내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조선족 추정 中국적 여성들, 日 메이지진구에 정체불명 액체 뿌려
조선족 추정 中국적 여성들, 日 메이지진구에 정체불명 액체 뿌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조선족으로 추정되는 중국 국적 여성들이 일본 유명 신사인 도쿄(東京) 메이지진구(明治神宮)에 정체 불명의 액체를 뿌린 혐의로 일본 경찰의 지명수배를 받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과 NHK 등이 14일 보도했다. 사진은 메이지진구 본전 건물에 관광객들이 몰려 있는 모습. 2017.4.14
bkkim@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