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설쓰는 줄 알지만 없는 얘길 만드나"…"학장님도 교수냐"

송고시간2017-04-14 18:31

이대 학사비리 공범 김경숙 vs 류철균 법정서 '진흙탕 싸움'

이화여대 김경숙·류철균 교수
이화여대 김경숙·류철균 교수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게 특혜를 준 학사비리에 연루돼 기소된 김경숙 이화여대 전 신산업융합대학장과 류철균(필명 이인화) 교수가 법정에서 상대방을 서로 '거짓말쟁이'로 몰며 신경전을 벌였다.

학사비리의 공범으로 기소된 두 사람이 법의 심판대에 서자 서로가 "소설을 쓰고 있다"며 상대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볼썽사나운 모습이 연출됐다.

류 교수는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교수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다.

류 교수는 김 전 학장이 지난해 3월 자신에게 전화해 "정윤회 딸이 입학했는데, 정윤회 딸이라고 애들이 왕따를 시켜 우울증에 걸렸다고 한다. 학교 차원에서 발생한 것이니 보살펴 줘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또 김 교수가 "학생과 엄마를 보낼 테니 면담하고 학점·출석 편의를 봐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실제 최씨와 정씨가 자신의 사무실에 찾아왔고, 두 사람이 돌아간 뒤에 김 전 학장이 전화해 다시 한 번 정씨의 학점을 잘 부탁한다고 했다는 게 류 교수 주장이다.

그는 또 학사 편의 문제가 불거지면서 감사 등을 받게 되자 김 교수가 "내가 정유라를 봐달라고 한 게 아니라 체육특기자 일반을 봐달라고 한 것으로 말해야 둘 다 산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이 같은 증언을 듣던 김 교수는 "선생님이 소설을 쓰는 건 알지만, 어떻게 없는 얘기를 만드느냐"고 발끈했다.

김 교수 주장은 최씨 모녀가 류 교수를 만나러 학교에 왔다가 가는 길에 인사할 겸 학장실에 들렀고, 이후 자신이 두 사람을 류 교수에게 안내하려고 전화했다는 것이다.

자신의 전화를 받은 류 교수가 "정유라냐. 오시라고 해라. 연구실에 있다"고 말했다는 게 김 교수 주장이다.

김 교수는 "그렇게 해서 (두 사람이) 찾아간 거로 알고 있고, 그 이상은 전화하지 않았다"며 "거의 100%에 도달할 정도로 거짓말을 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고 비난했다.

최순실씨 딸 정유라
최순실씨 딸 정유라

[연합뉴스TV 제공]

이에 류 교수도 "학장님도 교수냐"며 "이화에 와서 모셨던 선생님은 다 선량한 분들이었다. 이 마당에 이렇게 부인하셔도 되느냐"고 따졌다.

류 교수는 "준비를 많이 하셨네요"라는 말로 김 교수를 비꼬기도 했다.

류 교수는 앞서 김 교수 변호인이 "사실은 최경희 총장에게서 부탁받은 것 아니냐"라는 질문을 반복해서 던질 때도 "밑의 사람한테 죄를 전가하고 이렇게 뻔뻔스럽게 하실지 몰랐다"고 깊은 유감을 드러냈다.

이에 더해 류 교수는 김 교수의 변호인이 광고감독 차은택씨와의 인연을 들며 "당시 (차씨에게) 부탁받고서 최순실과 연결되는 게 두려워 숨긴 것 아니냐"고 묻자 "소설 쓰고 계신다"고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