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의원 "한국 제정신 아냐" 망언…방위성 "한일합의파기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17-04-14 18:57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의 한 우익 참의원이 위안부 한일 합의에 대해 언급하면서 한국에 대해 "제정신이 아니다"고 망언을 했다.

1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여당 자민당 소속 야마다 히로시(59·山田宏) 참의회 의원은 이날 라디오니혼의 프로그램에서 위안부 한일 합의에 대한 한국의 대응에 대해 "한국은 어쩔 수 없다. 제정신이 아니다. 잠시 시간을 두지 않으면 안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 같은 발언을 전하며 한국 차기 대통령 선거의 주요 후보들이 한일 합의를 수정해야 한다는 생각을 보이는 것에 우려를 표하는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야마다 의원은 "국가의 약속을 바로 버린다면 그 나라와는 약속을 맺을 수 없다"고도 말했다.

야마다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에 문제가 있다고 줄기차게 주장해 고도 담화 검증을 유도했던 우익 정치인이다. 차세대당 중의원 출신으로 작년 7월 선거에서 자민당의 비례대표로 참의원에 당선됐다.

한편 일본 방위성의 싱크탱크인 방위연구소는 차기 한국 대통령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한일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수정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을 내놓으며 차기 정권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불안감을 드러냈다.

日의원 "한국 제정신 아냐" 망언
日의원 "한국 제정신 아냐" 망언

(도쿄 교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여당 자민당 소속 야마다 히로시(山田宏) 참의회 의원이 14일 라디오니혼의 프로그램에서 위안부 한일 합의에 대한 한국의 대응에 대해 "한국은 어쩔 수 없다. 제 정신이 아니다. 잠시 시간을 두지 않으면 안될지도 모른다"고 망언을 했다. 사진은 야마다 의원이 지난 2014년 7월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질의하는 모습

방위연구소는 이날 발표한 '동아시아 전략개관 2017'에서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북한과 관계개선을 도모할 경우 미국·일본과의 관계에 알력이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구소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한층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아시아 전략 환경에 대해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그 사유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불투명한 외교정책,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중국의 해양진출 등을 제시했다.

연구소는 중국에 대해서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영해 침범 사례를 거론하며 "중국이 이 지역 실효지배를 위한 조치에 나서는 단계에 접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 중국의 남중국해 진출 강화와 관련해서도 "(주변국과) 분쟁이 고조될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연구소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선거 기간 등에 보인 발언에 모순이 적지 않다"며 "향후 행보가 크게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일본 방위성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
일본 방위성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