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방위성 "차기 韓대통령 정보협정·위안부합의 파기가능성"

송고시간2017-04-14 18:05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방위성의 싱크탱크인 방위연구소가 차기 한국 대통령이 한일간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한일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수정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방위연구소는 14일 발표한 '동아시아 전략개관 2017'에서 또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북한과 관계개선을 도모할 경우 미국·일본과의 관계에 알력이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구소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한층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아시아 전략 환경에 대해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그 사유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불투명한 외교정책,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중국의 해양진출 등을 제시했다.

일본 방위성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
일본 방위성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연구소는 중국에 대해서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영해 침범 사례를 거론하며 "중국이 이 지역 실효지배를 위한 조치에 나서는 단계에 접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 중국의 남중국해 진출 강화와 관련해서도 "(주변국과) 분쟁이 고조될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연구소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선거 기간 등에 보인 발언에 모순이 적지 않다"며 "향후 행보가 크게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