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병세 "美전략자산 배치…北추가도발 억제 차원"

송고시간2017-04-14 18:02

"한미간 어떠한 간극·의견차이 없다"

연설하는 윤병세 장관
연설하는 윤병세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4일 "최근 칼빈슨호 미해군 항모전단 등 미국의 전략자산 배치의 가장 핵심적 역할은 (대북) 군사적 억제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오찬간담회 연설에서 "외교적 압박과 군사적 억제간의 시너지 효과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병세 "美전략자산 배치…北추가도발 억제 차원" - 2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도 분명히 밝힌 바와 같이 이번 배치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며칠 후 여러분들 앞에서 연설할 펜스 부통령도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한 우리의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의 이와 같은 언급은 대북 압박에 있어 미국 전략자산 배치 효과를 재확인함과 동시에 '한반도 4월 위기설' 등 역내 긴장도가 고조됨에 따라 미국의 조치가 무엇보다 평화 유지를 위해서임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장관은 "이제 북한에 대한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국제적 결속과 연대를 보다 더 공고히 할 때"라면서 "이러한 노력을 위해 모든 단계에 있어서 한국과 미국간에 긴밀한 협의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북한 문제에 있어서는 양국간 어떠한 간극도, 어떠한 의견 차이도 없다"고 자신했다.

윤병세 "美전략자산 배치…北추가도발 억제 차원" - 3

윤 장관은 이어 "우리의 당면 과제는 북한의 안보위협에 대처하고 지속가능한 평화와 기업친화적인 지정학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지난 60여년간 그래왔듯 한미동맹은 우리가 이러한 거친 물살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나침반"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양국 리더십 교체에도 불구하고 한미동맹은 이미 매우 좋은 출발을 했으며, 앞으로도 바위처럼 굳건하게 유지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망했다.

한편, 윤 장관은 5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염두에 둔듯 연설에서 여러 차례 '임기를 마무리하는 시점', '제 임기가 끝나가는 현 시점'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