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침몰선박 정확한 위치 자동표시…한국해양대 연구착수

송고시간2017-04-14 17:54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선박의 침몰사고 발생 때 자동으로 사고 위치를 정확하게 알려주기 위한 연구가 이뤄진다.

한국해양대는 미래창조과학부 지원을 받아 '침몰선박 자동 이탈위험표시부표'(Auto Releasing New Danger Mark Buoy)의 연구 개발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해양대 해양경찰학과 국승기 교수가 아이디어를 내 이뤄졌다. 관련 아이디어는 국내외 특허가 출원된 상태다.

국 교수는 기술이전을 한 한국해양대 지주회사 연구소기업 ㈜아이플러스원와 공동으로 4억원의 국가 예산을 지원받아 2년간 이 연구에 참여한다.

개발부표의 예시도[한국해양대 제공=연합뉴스]
개발부표의 예시도[한국해양대 제공=연합뉴스]

공동 연구팀이 개발하려는 기술은 선박의 앞쪽과 뒤쪽에 적정 크기의 부표를 설치, 선박이 침몰할 경우 자동으로 부표가 물속에서 떠오르도록 해 부표에 설치된 등명기에서 사고위치를 전송하는 기술이다.

등명기 내부에는 사고 위치를 알려주는 선박자동식별장치(AIS)와 이동통신 기기가 설치돼 있다.

기존 선박에 설치된 조난발신기(EPIRB)는 사고 발생시 바다에 떠올라 표류하면서 사고 위치를 전송하기 때문에 선체의 정확한 사고 위치를 알려주지 못하고 있다.

등명기는 기존의 등명기와 달리 빛을 수평뿐만 아니라 수직으로도 비추어 주기 때문에 수색에 나선 항공기나 헬리콥터에서 쉽게 찾아낼 수 있다.

부표와 연결된 계류로프는 대형선박, 소형어선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규모와 크기를 다양화해 개발된다.

국승기 교수는 "천암함 사고를 비롯해 최근 선박침몰 사고에서 선체 위치를 찾지 못해 장기간 수색작업에 매달리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웠다"면서 "이번 연구가 성공적으로 끝나 장비가 개발되면 국제해사기구에서 선박에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권고할 수도 있어 세계시장 독점 공급에 따른 경제적 부가가치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