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응급차 운전자가 보복운전…택시 10km 쫓아가 위협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환자 후송을 위해 출동하던 응급 구호차량 운전자가 보복운전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운전 중 시비가 붙은 다른 차량의 진로를 방해하고 운전자에게 욕설한 혐의(특수협박)로 박모(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설 응급구호차량 운전자인 박씨는 이달 9일 오후 11시50분께 서울 노원구의 한 병원으로부터 응급구호환자 후송 요청을 받고 출동하던 중 공릉동 태릉입구역 사거리에서 한 택시와 시비가 붙었다.

이유는 사소했다. 택시가 좌회전하는데 박씨가 끼어들어 경적을 울리자 택시가 상향등을 2회 켰다는 것에 격분해 택시를 옆으로 밀어붙이며 진로를 가로막고 위협했다.

이에 놀란 택시 운전자 김모(64)씨가 박씨를 피해 다른 길로 갔지만 박씨의 분노는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았다.

업체에 응급 후송을 못 간다고 통보하고 태릉입구역에서 수락산역까지 약 10km 구간을 30분간 바짝 뒤쫓아갔다. 이어 승객이 내리자 택시 문을 강제로 열고 택시 기사에게 온갖 욕설을 하며 폭언을 내뱉았다.

택시기사 김씨는 "너무 공포스러웠다"고 회상했다. 김씨는 이 일로 15년간 계속하던 택시 일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택시기사가 나를 무시한다고 생각해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박씨가 택시기사를 위협하는 모습, 서울 노원경찰서 제공
박씨가 택시기사를 위협하는 모습, 서울 노원경찰서 제공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