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핵무기체계 완성 '코앞'…軍, 대응무기 구비 4~5년 걸려

PAC-3, 2021년 도입완료…사거리 2배 PAC-3 최신형 버전 도입 미정
'김정은 제거부대' 침투헬기 신규확보 없이 기존 헬기 개량
발사되는 패트리엇 미사일[연합뉴스 자료사진]
발사되는 패트리엇 미사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의 핵무기와 그 운반수단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완성이 코 앞인데도 이에 대한 우리 군의 대응체계는 앞으로 4~5년이 지나야 구축될 전망이다.

국방비 배분 순서를 조정해서라도 군의 대응체계를 더욱 앞당겨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 14일 발표한 '2018~2022년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킬체인(Kill Chain), 대량응징보복계획(KMPR) 등 '한국형 3축체계' 구축 시기를 최대 2022년까지로 제시했다.

앞으로 4~5년 후에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무력화하는 3축 체계가 구축된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그나마 구축 시기를 2020년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단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핵무기를 탄도미사일에 탑재할 정도로 소형화하는 기술을 거의 확보했을 것으로 한미 군 당국은 평가하고 있다. 여기에다 ICBM용 신형 고체 엔진시험도 여러 차례 진행해 곧 ICBM이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이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개발해 500여㎞를 날리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우리 군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하층에서 요격하는 KAMD를 구축 중인데 핵심전력은 PAC-3 패트리엇 미사일, M-SAM(중거리지대공미사일), L-SAM(장거리지대공미사일) 등이다.

PAC-3는 기존 확산탄형(PAC-2) 방식에서 업그레이드 되어 북한 미사일을 직접 맞추는 직격형이다. 오는 2019년까지 1차 물량이, 2021년까지 2차 물량이 각각 도입된다. 전체 수량은 비밀이지만 100여 발이 넘을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북한 탄도미사일로부터 수도권을 보호하고자 올해부터 후방에 있는 패트리엇 부대를 서울과 경기도 등으로 재배치할 계획이다. PAC-3는 사거리가 40여㎞이다. 이 정도의 사거리로 마하 최대 7~8의 속도로 하강하는 북한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는 전문가들이 많다.

스커드 미사일은 최고 고도가 100∼200㎞이고, 최고 낙하 속도도 마하 4∼5에 이르며, 노동미사일은 최고 고도 400∼450㎞로, 최고 낙하 속도는 마하 7∼8로 분석된다.

군 당국은 스커드와 노동의 속도로 미뤄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로 충분히 요격할 수 있기 때문에 KAMD와 중첩방어 개념으로 운용하면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북한 스커드-ER[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스커드-ER[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방부는 "우리 군은 한국형 3축 체계가 조기에 구축될 수 있도록 추진하면서 체계 구축 간 전력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미 연합 능력을 최대한 활용해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상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은 이스라엘이 방어체계인 '아이언돔'과 같은 시스템은 우리 실정에 맞지 않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스라엘 아이언돔 도입 여부를 여러 번 검토한 적이 있다"면서 "우리나라에는 80개의 아이언돔 포대가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는데 1개 포대가 1천억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언돔은 다양하고 여러 종의 미사일이 동시에 떨어질 때 대응에 문제가 있고, 수도권을 방어하려면 적어도 80개 포대가 필요한데 능력 대비 적합한지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유사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 북한 전쟁지휘부를 제거할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임무여단이 사용할 특수목적용 헬기 도입도 검토되지 않고 있다.

미 육군은 특수전용으로 MH-47D/E 특수헬기를 운용하고 있다. 이 헬기에는 저고도 지향추적레이더와 레이저 경보수신기 등 저고도 침투에 필요한 생존 장비를 갖추고 있다.

반면, 우리 군은 2022년까지 UH-60 블랙포크와 CH-47D 헬기를 성능 개량해 특수침투용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올해 12월 1일 창설되는 특수임무여단의 부대 임무에 맞는 특수목적용 헬기 도입 계획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