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법원, 유럽의회에 대선후보 르펜 면책특권 정지 요청

송고시간2017-04-14 16:49

보좌관 허위채용 의혹 관련…르펜은 "정치적 공격"이라며 조사 거부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극우 성향 프랑스 대선후보 마린 르펜이 측근들을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허위채용했다는 의혹을 조사 중인 법원이 유럽의회에 르펜의 면책특권 중지를 요청했다.

14일 유럽1·프랑스앵테르 방송에 따르면 프랑스 수사법원은 지난달 말 유럽의회에 르펜의 면책특권 중단을 요청했다.

수사당국은 르펜이 자신의 비서와 경호원을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허위로 등록해놓고 실제로는 프랑스 내에서 르펜의 소속정당인 국민전선(FN) 일을 시키는 방식으로 34만 유로(4억1천만원 상당)의 세비를 유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프랑스 경찰이 지난 2월 파리 인근 낭테르의 FN 당사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3월에는 법원이 르펜에게 출두를 명령했지만, 유럽의회 의원 신분인 그는 면책특권을 내세워 출두를 거부했다.

유럽의회 보좌관은 EU 의회가 있는 브뤼셀, 스트라스부르, 룩셈부르크 중 한 곳에서 실질적으로 근무해야 하지만 르펜의 비서와 경호원이 이 조건을 어긴 것으로 조사됐다. 유럽의회는 르펜이 채용한 측근들의 역할 또한 유럽의회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

르펜은 허위보좌관 채용 의혹이 자신에 대한 정치적 공격이라고 주장하며 대선이 끝날 때까지는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르펜의 면책특권 중단 결정이 프랑스 대선 전에 내려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의원의 면책특권 중단을 논의하려면 유럽의회가 소집돼 의원들의 토론을 거쳐 표결해야 하는데 의회 일정상 이는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관측된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