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국가도시공원 부산 유치' 선언문 채택

송고시간2017-04-14 16:36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의 시민단체가 '부산국가공원' 유치를 위한 선언문을 채택했다.

국가도시공원 전국 민관네트워크와 100만평문화공원조성범시민협의회는 14일 오후 부산YWCA 강당에서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녹색인프라 구축과 국가도시공원'을 주제로 열린 대선정책 제안 시민대토론회에서 '국가도시공원 부산선언문'을 발표했다.

'국가도시공원 조성' 2017 대선정책 제안 시민대토론회
'국가도시공원 조성' 2017 대선정책 제안 시민대토론회

이들은 "부산시민들은 우리의 아이들이 맘껏 뛰어놀 수 있고 노인, 장애인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공원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 '100만평 문화공원 운동'을 제안했다"며 "제도적으로 지자체가 대규모의 도시공원을 조성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도시공원은 지역 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할 수 있는 녹색 인프라로서 대규모 생태문화거점"이라며 "민관이 하나가 되어 반드시 제1호 국가도시공원을 부산에 유치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두 단체는 차기 정부에 국가도시공원 제도의 정상화, 정치권에 국가도시공원의 공론화, 대선 후보들에게 공약화를 각각 촉구했다.

국가도시공원법은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발의해 지난해 3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가가 도시공원을 설치하고 지방의 대규모 공원에 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민단체는 지난 15년간 펼쳐온 공원조성 운동이 결실을 거두려면 제1호 국가공원의 부산 유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공원조성에 국비가 지원되면 지방정부가 부담해야 하는 사업비를 크게 덜 수 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