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억원 상당 금괴 "진짜인지 확인하겠다"며 받아 튄 동네친구

절도 혐의로 구속…금괴 일련번호 손상돼 출처 불분명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인이 팔려는 금괴가 진짜인지 확인한다며 가져간 다음 그대로 도망친 혐의(절도)로 안모(56)씨를 구속하고 사건은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동네친구인 피해자가 사업자금을 마련하고자 1㎏ 금괴 2점(1억 800만원 상당)을 처분하려 한다는 이야기를 우연히 들었다.

이후 안씨는 "금괴가 어떻게 생겼는지 보고싶다"며 자신이 금괴를 팔아줄 것처럼 피해자를 꾀어 6일 오후 2시50분께 서초구의 한 길거리에서 만났다.

피해자와 만난 안씨는 "잠깐 가져가 진짜인지 확인하겠다"면서 금괴를 건네받고는 인근에 주차된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자신을 쫓아오라는 등 말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피해자는 자신의 차 운전석에 앉은 채 금괴를 줬다.

피해자는 안씨의 차가 움직이자 뒤쫓았으나 결국 놓쳤다.

그는 신체장애가 있어 차에서 쉽게 내리기 어려운 상태라 일방적으로 행동하는 안씨를 제지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오후 6시께 피해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안씨의 휴대전화 위치가 종로구라는 점을 확인하고 일대 귀금속점과 숙박업소를 탐문하던 중 한 숙박업소 앞에서 안씨의 차량을 발견하고 신고 8시간만인 7일 새벽 안씨를 붙잡았다.

안씨는 금괴를 다른 사람에게 맡긴 채 숙박업소에 숨어있었다.

경찰은 누군가가 금괴의 일련번호를 일부러 지운 흔적이 있고 금괴를 어떻게 가지게 됐는지 피해자의 진술도 오락가락해 정확한 출처를 확인하고 있다.

피해자는 "과거 사업할 때 산 금괴로 사업을 다시 시작하고자 처분하려 했다"고 진술했다가 "지인에게 받은 금괴"라고 말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일련번호에 대해서는 "원래 지워진 상태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련번호가 손상된 금괴
일련번호가 손상된 금괴(서울=연합뉴스)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인이 팔려는 금괴가 진짜인지 확인한다며 가져간 다음 그대로 도망친 혐의(절도)로 안모(56)씨를 구속하고 사건은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금괴. 일련번호 부분이 손상됐다. 2017.4.16. [서울 방배경찰서 제공]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