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10.3원 급등…지정학적 리스크에 달러 강세

송고시간2017-04-14 15:52


원/달러 환율 10.3원 급등…지정학적 리스크에 달러 강세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원/달러 환율이 널뛰기 행보를 하고 있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의 종가는 달러당 1,140.0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10.3원 올랐다.

이로써 원/달러 환율은 전일 11.7원 떨어졌다가 하루 만에 급등하며 1,140원대에 복귀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5.3원 오른 1,135.0원에 개장했고 오후 들어 1,141.1원까지 고점을 높이기도 했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지정학적 리스크(위험)로 달러화 가치가 상승했고 어제 원화 강세가 지나쳤다는 인식에 따라 '되돌림 현상'도 나타난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국방부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에서 활동 중인 수니파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근거지에 GBU-43 폭탄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폭탄의 어머니'라는 별칭을 지닐 정도로 막강한 GBU-43을 미군이 실전에서 사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리스크도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 최고지도부가 적절하다고 판단을 내리면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미국은 최근 항공모함인 칼빈슨호를 한반도 인근 해역에 배치해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은 원화 가치를 떨어뜨린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46.77원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보다 11.12원 올랐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