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매체 "김정은, 전쟁 대비해 평양서 60만명 내보내"

송고시간2017-04-14 15:57

"미국과의 긴장 때문…방공호 확보하려 범죄 전과자 방출"

김정은(맨 오른쪽)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맨 오른쪽) 북한 노동당 위원장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북한 정권이 미국과의 전쟁을 우려해 평양 주민을 대거 이주시키기로 했다고 러시아 프라우다 리포트가 보도했다.

이 매체의 지난 1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명령에 따라 평양을 즉각 떠나야 하는 이는 전체 거주민의 약 25%에 해당하는 60만명이다.

프라우다 리포트는 평양 내 방공호가 모든 사람을 수용할 만큼 충분하지 않아 이들 대신 나머지 사람들이 방공호를 쓰도록 하려는 조처라고 설명했다.

퇴거 명령을 받은 이들의 대다수는 범죄 전력이 있는 이들이라고 프라우다 리포트는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같은 조치가 미국과의 긴장이 극도로 강화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를 인용해 설명했다.

북한에서는 오는 15일 김일성 주석의 105번째 생일을 맞이해 6차 핵실험을 강행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미국이 이를 경고하며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기함으로 하는 항모강습단을 한반도 근해로 이동시키면서 양측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