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야단 안맞게 승마 지원' 지시…구체적 보고 안 해"

송고시간2017-04-14 15:48

재판에서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 특검 진술내용 공개

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4.14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2015년 7월25일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승마 지원의 미흡함을 질책받은 후 임원진에게 "승마 지원을 제대로 준비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이 공개됐다.

그러나 승마 지원의 구체적인 내용이나 승마 지원이 최순실·정유라씨와 관련 있다는 내용은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진술도 함께 제시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 재판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최 전 실장은 특검에서 "이 부회장이 대통령으로부터 승마 관련해 야단을 맞았다고 했다. 이 부회장이 굉장히 당황하면서 '내가 왜 대통령한테 야단을 맞아야 하냐'고 박상진 사장을 질책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이 부회장이 '앞으로 야단 맞지 않게 승마 지원을 제대로 준비하세요'라고 말했다"며 "이 부회장이 그렇게 당황하는 건 처음 봤다"고 진술했다.

2015년 7월25일 박 전 대통령은 이 부회장과 단독 면담하는 자리에서 '삼성이 승마협회 회장사임에도 승마 지원이 많이 부족한 것 같다'는 취지로 이 부회장을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정 향하는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법정 향하는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차 공판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4.13
yatoya@yna.co.kr

최 전 실장은 박 전 사장이 독일에 가서 최씨 측을 만나고 온 뒤에야 대통령의 승마 훈련 지원 지시가 최순실씨와 딸 정유라씨와 관련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런 내용을 아예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로 "정유라를 포함해 지원하는 형식이긴 하지만 승마협회를 통한 게 아니라 삼성이 직접 지원하는 것이라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특검에서 밝혔다.

최 전 실장은 "나중에 어떤 문제가 생길지 모르겠지만, 문제가 생기면 책임은 제가 지고 이 부회장은 책임지지 않게 할 생각으로 보고하지 않은 것"이라고도 진술했다.

그는 삼성이 정씨를 지원한 이후에도 이 부회장에겐 "좋은 말을 사주었다. 선수들 훈련비도 대주고 있다. 야단 안 맞을 것"이라고만 보고하고 구체적 지원 금액이나 정씨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고 한다.

최 전 실장은 "제가 이 부회장 등을 떼민 것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이 부회장이 모르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