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이제 또 다른 도전 준비…포기하지 않겠다"

송고시간2017-04-14 15:31

'고파스'에 인사글 "새로운 민주주의 위해 최선"

"선악의 이분법 정치 극복하고 진영논리 깨려고 노력"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패한 안희정 충남지사가 모교인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경선을 거치는 동안의 소회 등을 밝혔다.

안 지사는 13일 '고파스' 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비록 후보로 선출되지는 못했지만 저는 의미 있는 도전이었다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저는 그 누구도 걸어보지 않은 새로운 길을 갔다"며 "선악의 이분법 정치를 극복하고 낡은 진보·보수의 진영 논리를 깨려고 노력했다"고 이야기했다.

충남도의회 참석한 안희정 지사
충남도의회 참석한 안희정 지사

(예산=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가 6일 제294회 충남도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7.4.6
jkhan@yna.co.kr

안 지사는 "지지와 비난이 동시에 쏟아져서 두려운 길이었다"면서도 "이 시대에 새로운 화두를 던졌고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한 소중한 씨앗을 여러분과 함께 심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이제 또 다른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며 "지치거나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도지사 3선이나 당권 도전은 물론, 궁극적으로는 5년 뒤 대선에 재도전하겠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안 지사는 이미 대선후보 경선 기간 한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경선에 패하면 대선에 재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안 지사는 "대화와 타협의 새로운 민주주의 시대를 위해, 국민이 주인 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정당정치와 의회정치가 바로 서는 데 주어진 소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