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훈아, 11년 만에 컴백…"3개 도시 투어·새음반 발표"

송고시간2017-04-14 15:24

"회사 새롭게 꾸려…공연도 직접 운영"


"회사 새롭게 꾸려…공연도 직접 운영"

이혼소송 출석하는 나훈아
이혼소송 출석하는 나훈아

(여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가수 나훈아가 7일 오후 경기도 여주시 수원지방법원 여주지원에서 열린 이혼소송에 출석하고 있다. 2016.6.7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나훈아(70)가 칩거를 끝내고 11년 만에 컴백한다.

14일 공연계에 따르면 나훈아는 11월 3~5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을 시작으로 24~26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 12월 15~17일 대구 엑스코 컨벤션홀 등 3개 지역 공연을 확정 지었다.

나훈아는 새롭게 꾸린 자신의 회사에서 공연을 직접 운영하며 신곡을 담은 새음반도 발매할 예정이다. 그러나 언론과 방송 활동은 일절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 공연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올해는 3개 도시 투어만 확정했고 내년에 다른 지역 공연도 할 것 같다"며 "공연기획사들이 다른 지역 공연을 잡으려고 벌써부터 난리다. 하지만 나훈아 씨 회사에서 역시 직접 할듯하다"고 말했다.

나훈아 마침내 입을 열다
나훈아 마침내 입을 열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기자 = 장기간 잠적하며 연예인 염문설과 야쿠자 폭행과 신체 훼손설 등 온갖 괴소문에 휩싸였던 나훈아가 마침내 입을 열었다. 나훈아가 25일 오전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건재함을 얘기하고 있다.
2008.1.25

활동 재개는 지난달 그가 수십 년 지기 음악 동료들과 만나면서 예견됐다.

당시 이 자리에 참석한 한 작곡가는 "나훈아 씨가 쉬는 동안 곡을 많이 써뒀고 연내 본인이 다시 노래할 의지를 갖고 있다. 신곡을 준비하고 있는데 한 방송사에서 특집을 하자는 제안을 받았지만, 조용히 떠났으니 다시 출발할 때도 조용히 노래하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나훈아는 2006년 데뷔 40주년 공연을 끝으로 칩거하며 가요계 지인들과도 교류하지 않았다.

2007년 3월 특별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공연을 취소하고 자신의 기획사 아라기획까지 문을 닫은 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투병설, 일본 폭력조직 관련설, 신체훼손설 등에 휘말렸다.

괴소문과 맞물려 잠행이 '잠적'으로 바뀌자 나훈아는 2008년 1월 기자회견을 열어 각종 루머에 대해 해명한 뒤 다시 칩거 생활을 했다.

당시 그는 기자회견에서 "가수는 꿈을 파는 사람이다. 꿈을 팔려면 꿈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지금은 꿈을 잃어버렸다. 다시 꿈을 찾게 되는 날이 언제가 될지 모른다"라며 활동 중단을 시사했다.

그로 인해 뇌경색 투병설, 해외 여행설, 일본 공연설 등 미확인 '설'은 계속 나돌았다.

급기야 2011년 부인 정모 씨가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해 6월 나훈아는 법원에 모습을 드러내 건강 이상설을 불식시켰다. 법원은 지난해 10월 정씨의 청구를 받아들여 소송 5년 만에 이혼이 성립됐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