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지성 "정유라 지원, 내 책임"…특검 "전형적 총대 메기"

송고시간2017-04-14 15:26

특검, 진술조서 공개…"이재용과 보고·지시 아닌 정보공유 관계"

법원 들어서는 최지성 전 실장
법원 들어서는 최지성 전 실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이 14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공판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4.1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삼성그룹 부회장이던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 대한 뇌물 제공 혐의의 책임은 이재용 부회장이 아닌 자신에게 있다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진술한 내용이 공개됐다.

그러나 특검 측은 "대기업 총수를 위한 전형적인 총대 메기"라고 반박했다.

특검팀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과 삼성그룹 전직 임원들의 뇌물 혐의 공판에서 최 전 실장이 특검에서 조사받은 조서 내용을 공개했다.

이 조서에 따르면 최 전 실장은 "이건희 회장이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내가 대리해 삼성그룹 경영 전반을 책임지고, 이 부회장은 후계자로서 삼성 경영 문제에 영향력을 점차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은 이 부회장과 "중요 현안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는 관계"라며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는 관계라고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회장이 생존해 계시기 때문에 나와 이 부회장 관계가 좀 애매한 측면이 있고, 과도기적 단계"라고 했다.

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4.14
handbrother@yna.co.kr

최 전 부회장은 정유라 지원 방식과 규모 등에 대해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 나중에 문제가 생기면 책임은 내가 지고, 이 부회장은 책임지지 않게 할 생각으로 보고하지 않았다"며 지원 결정은 자신이 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특검 측은 "대기업 총수를 비호하기 위한 총대 메기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특검은 "대기업 총대 메기 사건은 오리온, 한화 김승연 회장 배임, 한보 정태수 횡령, 대우 김우중 사건 등 여러 건이 있었다"며 "이런 사건에서는 이번과 같이 직접 개입에 대한 증거가 덜했음에도 여러 간접사실에 의해 총수들의 책임이 인정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전략실의 조직적 개입에 따라 이 부회장이 이 사건 범행과 관련해 지시하고 보고받은 사실이 명백히 인정된다"며 "총수 지시가 없었다면 이 같은 비정상적 업무가 진행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