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중공업 노조, 분사 법인에 임단협 요구…"개별교섭 가능"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이 4개로 분사하자 기존의 현대중공업 노조가 분사한 회사에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요구해 교섭이 열릴지 주목된다.

노조는 최근 분사한 각 회사에 임단협을 요구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4월부터 현대중공업(조선·해양),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전기·전자), 현대건설기계(건설장비), 현대로보틱스(로봇) 등 4개 법인으로 분사했다.

그러나 현대중공업 노조는 4개 회사의 조합원을 모두 자사 조합원으로 인정한다고 규약을 개정했다. 노조는 이를 근거로 각 회사에 교섭을 요구한 것이다.

인사하는 현대중공업 노사 교섭 대표들
인사하는 현대중공업 노사 교섭 대표들2016년 5월 10일 열린 현대중공업의 2016년 임단협 교섭 상견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분사한 회사가 현대중공업 노조와 개별적으로 교섭하는 것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회사의 조합원이 모두 금속노조 소속이기 때문에 현대중공업 노조가 금속노조로부터 대표 교섭권을 위임받으면 개별 교섭이 가능하다는 것이 고용노동부의 해석이다.

각 회사는 별도 노조가 설립되지 않는 한 현대중공업 노조의 교섭 요구에 응해야 한다.

그러나 분사한 회사가 모두 한자리에 모여 현대중공업노조와 대화하는 공동교섭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각 회사가 법인마다 경영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공동교섭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노조는 현재 진행 중인 현대중공업 2016년 임단협 외 나머지 분사한 3개사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요구안이나 교섭방법 등을 확정하지 않았다.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지난해 5월 시작했으나 해를 넘긴 지금까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일단 분사한 회사마다 임단협 교섭을 요구했고, 향후 교섭 방법과 내용을 논의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전경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