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전통시장 화재 원인 70%는 '전기적 요인'

등록·허가 난 재래시장들 화재 대응장비·시설 '불량'
화재사고로 잿더미 된 소래포구 어시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화재사고로 잿더미 된 소래포구 어시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최근 3년간 인천지역 전통시장에서 발생한 화재의 70%가 누전 등 '전기적 요인'이 원인이다.

17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인천지역 전통시장 화재는 총 17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2014년 3건, 2015년 5건, 2016년 9건으로 매년 40∼60% 늘었다.

화재 원인으로는 전기적 요인 12건(70.6%), 기계적 요인 2건(11.8%), 부주의 2건(11.8%), 원인 미상 1건(5.8%)으로 누전 등이 압도적으로 많다.

지난달 18일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발생해 좌판 244개, 점포 15곳, 기타시설 9곳을 잿더미로 만든 화재사건의 원인도 누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2010년 1월 11일과 2013년 2월 13일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각각 발생한 화재는 변압기 용량 부족과 과전력 현상 때문으로 추정됐다.

문제는 소래포구 어시장같이 무등록·무허가인 전통시장에서 누전으로 발생하는 화재는 예방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인천지역 전통시장 총 60곳 가운데 9곳이 무등록 시장이다.

수족관이나 냉장 시설을 가동하고자 24시간 전기를 사용하는 점포가 많은 데다 전선을 한꺼번에 연결해 사용하고 비용문제로 배전반도 설치하지 않기 때문이다.

전통시장으로 등록된 점포들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관리를 받아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을 설치할 수 있지만, 소래포구 어시장같이 무허가 좌판상점들은 애초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소래포구 어시장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자리한 무허가 좌판상점이라서 지자체의 관리·지원대상에서 빠져 있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무등록·무허가 시장들은 화재에 취약한 요소가 많지만, 개선을 강제할 수 없고 지적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며 "좁은 골목길 등 화재 대응 시설이나 환경도 취약해 피해 역시 클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인천 용현시장에 소화기가 설치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 용현시장에 소화기가 설치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 사진]

등록된 전통시장들 역시 화재 대응장비나 시설은 불량한 상태다.

자유한국당 정유섭(인천 부평갑) 국회의원이 중소기업청으로부터 받은 '2016년 전국 전통시장 소화설비 설치현황 및 관리상태' 자료에 따르면 인천지역 전통시장 점포의 55.5%(1천556곳)는 소화기를 비치하지 않았거나 상태가 불량하다.

천장에 설치돼 화재 시 소화 약제를 뿌리는 장치인 '자동확산소화장치'는 전체 점포의 86%(357곳)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거나 설치되지 않았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2014년부터 현재까지 전통시장 49곳에 소화기 950개를 보급했다"며 "무엇보다 화재사고에 대응하려는 상인들의 의지가 중요한 만큼 계도·캠페인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