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자랜드 박찬희, 손가락 골절에도 다시 나와 뛰었다

송고시간2017-04-14 14:40

전자랜드 박찬희(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자랜드 박찬희(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가드 박찬희(30·190㎝)가 손가락이 탈골된 상황에서도 코트에 다시 나와 '부상 투혼'을 불사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전자랜드는 14일 "박찬희가 지난 8일 열린 서울 삼성과 6강 플레이오프 경기 도중 오른쪽 새끼손가락을 다쳤다"며 "새끼손가락 골절이라는 병원 진단을 받고 13일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찬희는 8일 잠실에서 열린 삼성과 6강 플레이오프 5차전 1쿼터 종료 1분 54초 전 레이업슛을 시도하고 내려오는 과정에서 오른쪽 새끼손가락을 다쳤다.

이후 벤치로 물러났던 박찬희는 2쿼터 종료 5분 7초를 남기고 다시 코트에 투입돼 전반전이 끝날 때까지 뛰었다.

2016-2017시즌 정규리그 어시스트 1위에 오른 박찬희는 13일 수술을 받았고 핀 3개를 박아 골절 부위를 고정했다.

전자랜드는 "핀을 6주 뒤에 제거하고 수술 후 약 3개월의 재활 치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찬희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전자랜드와 FA 협상을 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