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대 범대위, 강원도지사에 공립화 촉구

송고시간2017-04-14 14:05

(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동해시 한중대학교 공립화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한중대 범대위)가 14일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김동일 강원도의회의장을 만나 한중대 공립화 추진을 촉구했다.

한중대학교[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중대학교[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억찬 범대위 위원장, 하종갑 동해 상공회의소 회장, 우용철 동해시 번영회장, 정성모 동해시 의장, 최용춘 한중대 이사장, 정추자 한중대 총장직무대행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중대 자립형 공립화 촉구 건의서와 서명부, 추진 방안, 그간 동해시민의 적극적인 참여 활동 상황을 담은 보고서를 전달하며 동해시 유일한 대학인 한중대 공립화 추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건의서에서 "한중대가 만약 폐교되면 매년 동해시 관내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1천여 명의 졸업생 전원이 타 지역 학교로 진학을 해야 하므로 진학 포기나 경제적 부담 증가, 지역에서 배움의 기회 상실, 지역에 맞춤 인재 양성을 못 해 지역 업체의 구인난이 가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중대 공립화 시민 서명부[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중대 공립화 시민 서명부[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지난 3월 17일 한중대 범대위 발족 이후 20여 일간 진행한 공립화 추진 서명부에는 시민 4만7천여 명이 서명했고 현재도 진행 중이다.

지난 6일에는 시민 1천여 명이 한중대 공립화 촉구를 위한 거리 행진을 벌였다.

한중대 범대위는 시민의 의지를 모아 한중대 공립화 추진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한중대는 사학 재단의 비리와 부실한 학사 운영으로 교육부 평가에서 최하 등급을 받아 퇴출 위기에 놓였고 신입생 충원율은 35%로 고사 직전이다.

yoo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