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성세환 BNK회장 구속영장 청구…주가 조종 혐의

송고시간2017-04-14 13:59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검찰이 자사의 유상증자 과정에서 주식 시세를 조종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적용, 성세환(65) BNK금융지주[138930] 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14일 주가시세 조종에 개입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성 회장과 BNK금융지주 부사장을 지낸 계열사 사장 김모(60) 씨, 현 BNK금융지주 부사장 박모(57)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소환 성세환 회장 굳은 표정
검찰 소환 성세환 회장 굳은 표정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이 유상증자를 하면서 자사 주가시세를 조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굳은 표정으로 10일 부산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2017.4.10
ccho@yna.co.kr

성 회장과 BNK금융지주의 전·현직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일괄 청구는 검찰이 자사 주식시세 조종 혐의 입증에 필요한 구체적인 증거를 확보한 데 따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18일 오전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같은 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준공공기관인 은행이 주가시세를 조종한 것은 증권 거래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훼손하고 일반 투자자에게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구속 필요성이 크다고 판단해 일단 성 회장을 포함한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말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