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회찬, 文겨냥 "적폐라는 말, 상대를 정략적으로 공격하는 것"

송고시간2017-04-14 14:39

文·安 '사드 말바꾸기'에 "일관성 없고 혼란스러워" 비판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겨냥해 "적폐라는 말을 갖다 쓰는 것은 상대를 정략적으로 공격하는 것 이상의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노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 "우리 사회의 불평등과 불공정이 적폐처럼 쌓여온 세월은 지난 20년이다. 지난 20년 정권을 잡았던 사람들은 다 책임져야 하는 문제"라며 '적폐'라는 말을 쓰지 말자고 주장했다.

이는 탄핵정국을 거치며 '적폐청산'을 외치던 문 후보가 최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를 향해 "적폐세력의 지지를 많이 받는다"고 비판하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노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그와 함께 공동책임을 져야 하는 정치세력을 적폐라고 지칭할 수는 있다"면서도 "정의당을 뺀 나머지 4당이 다 지난 20년간 집권했던 당 아닌가. 현재의 불공정과 불평등, 사회적 격차 문제에 대해선 다들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나 한일 위안부 협정과 관련, 문 후보와 안 후보가 '말 바꾸기'를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일관성이 없는 것도 문제지만, 경우에 따라 해명의 근거가 달라진다"고 꼬집었다.

노 원내대표는 "사드는 국가 간 합의기 때문에 지켜야 한다고 하고, 위안부 합의는 아베와 박근혜의 합의라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면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안보 관련 문제이기 때문에 일관성을 갖고 명확한 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