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 노조, 국민연금 찾아 "현명한 판단" 호소

송고시간2017-04-14 13:54


대우조선 노조, 국민연금 찾아 "현명한 판단" 호소

국민연금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연금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14일 국민연금공단을 찾아 정부의 채무재조정안에 찬성해줄 것을 호소했다.

대우조선 노조의 김종태 수석부위원장과 임성일 정책기획실장은 이날 오전 전주에 있는 국민연금을 직접 찾아가 담당자와 면담을 한 뒤 대우조선의 입장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회사 운명을 가를 사채권자 집회에서 키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이 채무조정안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상황이 이어지자, 국민연금을 직접 설득해보기 위해 거제에서 진주까지 달려간 것이다.

홍성태 노조위원장은 '채무재조정을 앞둔 대우조선 노조의 입장'이라는 서한문을 통해 "전 국민의 복지와 노후를 책임지는 연금을 대우조선에 투자해 현재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 된 것에 대해 노조위원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이 마지막이라 생각하시고 생산에 전념해온 20만 가족들의 소중한 일터가 사라질 수 있으므로 저희를 믿고 채무조정안에 찬성 의사를 표시해달라"고 호소했다.

홍 위원장은 "대우조선 모든 구성원과 가족들은 워크아웃에 버금갈 정도로 조기 정상화를 위해 뼈를 깎는 자구계획을 이행하고 있다"며 "복지 지원 중단과 임금 삭감으로 구성원들의 처우가 10년 전으로 회귀해 가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생계 곤란이 가중되고 있지만 대우조선 구성원들은 회사를 살리겠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임금 추가 10% 반납과 교섭 잠정중단 등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대우조선 구성원들은 강인한 의지를 갖고 회사 정상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며 "지난날 대우조선이 IMF 당시 워크아웃을 맞았지만 3년 만에 조기 졸업한 저력을 보여줬듯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위기를 극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면담에서 "대우조선 회사와 구성원들 3만여명, 납품업체 직원과 부양가족까지 20만 명의 생계와 일터가 국민연금의 결정에 달려있다"며 "국민연금 측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노조는 최근 무분규와 임금반납 동참을 약속하는 등 회사 측과 보조를 맞추며 힘을 보태고 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