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OP 근무해보고 싶어요"…육군 '최고 전사'된 여군 중위

황인경 중위(진) 육군 최정예 전투원 당당히 합격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서부전선을 지키는 여군이 육군 최정예 전투원으로 선발됐다.

16일 육군 1군단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7일까지 육군 부사관학교에서 진행된 육군 최정예 전투원 선발대회에서 1군단 예하 부대 군수장교로 근무하는 황인경(26·여) 중위(진)가 최종 선발됐다.

육군 최정예 전투원 선발대회에 합격한 황인경 중위(진) [육군 1군단 제공=연합뉴스]
육군 최정예 전투원 선발대회에 합격한 황인경 중위(진) [육군 1군단 제공=연합뉴스]

육군 최정예 전투원 선발대회는 전투에 필요한 체력과 기술, 지휘력을 갖춘 전사(戰士)를 뽑는 시험이다.

중위·소위와 상사 이하 부사관이 참가해 전투체력, 사격, 독도법, 화기 운용능력, 전투지휘 및 개인전투기술, 급속 행군 등 '지옥 테스트'를 거치며 경합을 벌이는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208명이 참가했으며 황 중위는 최종 선발자 13명 중 유일한 여군으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선발대회 출전을 위해 두 달 간 틈틈이 팔굽혀펴기와 윗몸일으키기 등으로 단련했다.

특히 평가 과목 중 20㎏ 군장과 함께 비포장도로 20㎞를 3시간 안에 완주해야 하는 급속행군을 위해 맹훈련에 돌입했다.

주말이나 공휴일도 반납한 황 중위는 같은 무게의 군장을 둘러메고 5㎞나 10㎞를 뛴걸음으로 완주하며 체력을 쌓아 나갔다.

그 결과 실제 선발대회에서는 2시간 48분으로 급속행군을 통과했다.

황 중위는 "실패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포기하고 싶은 마음과 싸우는 일이 가장 힘들었다"며 "그럴 때마다 실전처럼 연습했던 과정을 떠올리며 두려움을 떨쳐냈다"고 말했다.

그의 최정예 전투원 선발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자에게도 지옥 테스트로 불리는 최정예 전투원 선발대회에 여군이 첫 도전 만에 합격하는 일은 쉽지 않다. 황 중위와 함께 최정예 전투원으로 선발된 1군단 예하부대의 박범진 상사는 4회 도전 끝에야 성공했다.

황 중위는 "부대 전우의 격려와 도움으로 최고의 성과를 얻어 기쁘다"며 "최정예 전투원이 된 각오로 비무장지대(DMZ)를 지키는 일반전초(GOP) 부대 소대장으로 근무해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육군 최정예 전투원으로 선발된 13명 가운데 5명이 1군단 예하부대 전투원으로, 군단은 이들에게 표창과 함께 해외여행의 특전을 주기로 했다.

andphoto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