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국내선 항공운임 안 올린다

송고시간2017-04-14 11:43

"국내 관광 활성화 차원"…담합 비판여론도 고려한 듯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대한항공이 국적 항공사들의 국내선 운임 인상 대열에 합류하지 않는다.

대한항공은 "국내 관광 활성화를 통한 내수 진작을 위해 국내선 운임을 올리지 않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올해 국내 관광업계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 등으로 인한 중국인 관광수요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히 항공편이 주요 교통수단인 제주도는 항공운임이 잇달아 올라 도민 부담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대한항공마저 국내선 운임을 올리면 국내 관광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라는 점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진에어를 시작으로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제주항공 등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들은 1∼3월 일제히 국내선 항공운임을 5∼11% 인상했다.

대형항공사(FSC)인 아시아나항공도 이달 18일부터 국내선 관광노선의 항공운임을 평균 5% 수준 인상하기로 했다.

항공사들이 국내선 운임을 올린 것은 2012년 8월 이후 약 5년 만이다.

항공사들은 시장경쟁 심화, KTX 등 대체 교통수단의 확대에 따른 항공수요 감소로 국내선 영업환경이 악화해 운임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당초 대한항공도 이런 이유로 국내선 운임을 올리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했다.

그러나 국적 항공사들의 '릴레이' 운임 인상이 사드 여파로 가뜩이나 어려운 관광업계의 부담을 가중한다는 지적과 일종의 담합이 아니냐는 비판여론이 이는 점을 고려해 계획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꿈의 항공기' 타보세요
'꿈의 항공기' 타보세요

대한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16085900504

title : 외교부, '일본 군함도 왜곡전시' 유네스코에 문제 제기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