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달곰 사는 원시림이 있는 지리산 칠선계곡 부분 개방한다

특별보호구역 칠선계곡 탐방예약·가이드제 운영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는 5월 1일부터 지리산국립공원 칠선계곡 탐방을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탐방예약·가이드제를 운영한다.

탐방예약·가이드제는 사전예약을 한 탐방객이 국립공원관리공단 가이드와 함께 생태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칠선계곡 원시 자연생태를 탐방하는 프로그램이다. 상반기 5·6월과 하반기 9·10월 월요일·토요일에 하루 60명 정원으로 운영된다.

국립공원 예약통합시스템(reservation.knps.or.kr)에서 예약하면 된다. 17일에는 5월 1일부터 15일까지 프로그램 예약이 시작된다.

비선담
비선담

비선담∼천왕봉 구간 칠선계곡 5.4km구간은 자연생태계 보호를 위해 탐방객들 출입이 금지돼 있다.

다만 사전예약을 하면 가이드와 함께 탐방할 수 있는 곳이다.

선녀탕
선녀탕

1천915m 높이 천왕복 북쪽에 있는 칠선계곡은 지리산에서 가장 험난한 계곡이다. 설악산 천불동계곡·한라산 탐라계곡과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3대 계곡으로 알려져 있다.

마폭포
마폭포

칠선계곡 총 길이는 9.7km이다. 경남 함양군 마천면 추성리에서 지리산 최고봉인 천왕봉까지 이어져 있다. 선녀가 노닐었다는 비선담·선녀탕·칠선폭포·마폭포 등 천혜의 경관자원을 풍부하게 보유하고 있다.

천년주목
천년주목

구상나무·주목·만병초·신갈나무 등 아고산대 식물상과 울창한 숲 등 원시적인 생태환경을 갖추고 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반달가슴곰을 비롯해 Ⅱ급인 삵·담비·너구리·오소리 등 다양한 동식물이 살고 있어 생태적으로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다.

칠선계곡은 자연자원 보전을 위한 자연휴식년제가 도입된 1999년부터 출입이 통제된 곳이다. 2008년에는 계곡 일대 12만4천㎡를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 지역에서 매년 2회에 걸쳐 식물상·식생과 계곡수 수질을 분석해 모니터링 보고서를 작성, 칠선계곡 생태계 보전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