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洪 "청년실업자 취업인강 수강료 50% 할인·데이터 추가제공"

송고시간2017-04-14 11:41

맞춤형 가계통신비 정책 발표…"1조6천억원 국민편익 낼 것"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4일 취약계층별 맞춤형 가계통신비 정책을 발표하며 이 정책으로 "약 1조6천억 원 수준의 국민편익을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저소득층의 복지를 제고하고,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면서, 소상공인·벤처 창업을 지원할 수 있는 대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정책은 청년층의 부담을 덜어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홍 후보는 "36만5천 명에 달하는 청년실업자가 취업준비를 위해 인터넷 강의를 이용할 때 수강료 50%를 할인해 연간 약 876억 원의 통신비 절감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통신사업자가 청년실업자와 청년창업자(약 3만 명)·소상공인(약 306만 명)에게 데이터를 추가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이들에게 5천 원 데이터를 추가 제공할 경우 연간 약 2천73억 원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이란 추산이다.

청소년에게는 청소년의 데이터 이용 패턴에 맞는 맞춤형 요금을 출시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연간 240만 명의 청소년 신규가입자에게 매월 5천 원 수준의 할인된 요금제를 도입하면 약 1천440억 원의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고 홍 후보는 밝혔다.

그 밖에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단말기를 할인하거나 바우처를 제공하고, 50만 원 이하의 중저가폰 출시 비중도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이번 가계통신비 정책의 혜택을 입는 취약계층은 총 1천790만 명 수준이 될 것으로 당에서는 추계했다.

해당 정책 마련을 지원한 김성태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야권 대선후보들의 통신비 관련 정책처럼 실현 가능성 없는 포퓰리즘에서 벗어나 '기업에는 자유를, 서민에게는 기회를'이라는 홍 후보의 기조를 실현할 수 있는 정책"이라고 자평했다.

洪 "청년실업자 취업인강 수강료 50% 할인·데이터 추가제공" - 1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018000004

title : [내일날씨] 오후부터 비 차차 그쳐…충청·전북은 최대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