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대안학교 폭행 의혹…교육청·경찰 조사 나서(종합2보)

송고시간2017-04-14 18:21

도교육청, 17일부터 특별 감사…경찰은 피해 학생 파악 나서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내 기숙형 대안학교에서 폭행·추행 등 총체적 불법 행위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경찰이 내사에 착수한 데 이어 교육당국도 특별 감사에 나선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교육청은 해당 대안학교를 대상으로 오는 17일부터 특별 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당초 도교육청은 경찰 내사 소식이 알려지자 일단 감사를 보류하고 수사 결과를 지켜볼 계획이었다.

양 기관이 감사와 수사를 동시 진행하면 서로 업무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찰이 당장 특정 인물에 대한 정식 수사에 착수하지는 않은 점 등을 고려, 특별 감사에 나서기로 최종 결정했다.

주말인 15∼16일에는 감사와 관련한 사전 법률 검토 등을 거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앞서 11일 해당 대안학교에 3명을 급파, 현장 조사에 나선 이후 10명 안팎으로 T/F를 꾸려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앞서 교장·교사가 학생을 폭행·추행했다는 주장, 학생끼리 폭행이 이뤄졌는데도 관리가 소홀했다는 주장 등이 언론에 보도된 만큼 해당 의혹들이 감사와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도교육청 측은 "아직 정확히 밝혀진 내용은 없지만 재학생들에게는 상담을 지원하면서 피해 여부를 세심히 확인할 계획"이라며 "교사들에게는 인권 교육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안학교 문제점과 운영 전반에 대해 세밀하게 감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경남지방경찰청은 여성청소년수사계 수사팀 12명이 내사에 착수, 해당 의혹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경찰은 현재 피해를 주장한 일부 졸업생뿐만 아니라 피해자가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피해 규모부터 파악할 방침이다.

대안학교에서 현재 수업을 받는 학생 30명에 대해서는 도교육청과 협조해 피해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졸업생의 경우 확보한 명부로 연락을 취해 피해 사실이 있으면 신고를 하도록 설득할 계획이다.

경찰 측은 "의혹이 제기된 만큼 수사팀을 꾸려 피해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겠다"며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학교 측은 이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최근 사직서를 낸 교장 A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제가 비리를 저질러 그만둔 게 아니라 학생과 학부모들이 몸 담은 학교를 보호하기 위해 사직서를 낸 것"이라며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학교의 다른 교사는 "허용 가능한 수준의 체벌은 있었지만 정도를 벗어난 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