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대안학교 폭행·추행 의혹에 경찰 내사 착수

송고시간2017-04-14 11:19

도교육청도 감사 방침 세우고 대책 마련 나서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내 기숙형 대안학교에서 교장·교사가 학생들을 폭행·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교육당국에 이어 경찰도 실태 파악에 나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지방경찰청은 여성청소년수사계 수사팀 12명이 내사에 착수, 해당 의혹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앞서 피해를 주장한 일부 졸업생뿐만 아니라 피해자가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피해 규모부터 파악할 방침이다.

대안학교에서 현재 수업을 받는 학생 30명에 대해서는 도교육청과 협조해 피해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졸업생의 경우 확보한 명부로 연락을 취해 피해 사실이 있으면 신고를 하도록 설득할 계획이다.

경찰 측은 "의혹이 제기된 만큼 수사팀을 꾸려 피해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겠다"며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11일 해당 대안학교에 3명을 급파, 현장 조사에 나선 뒤 감사 방침을 세운 도교육청도 이날 오전 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한편 학교 측은 이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최근 사직서를 낸 교장 A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제가 비리를 저질러 그만둔 게 아니라 학생과 학부모들이 몸 담은 학교를 보호하기 위해 사직서를 낸 것"이라며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학교의 다른 교사는 "허용 가능한 수준의 체벌은 있었지만 정도를 벗어난 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114067200007

title : 비씨카드, 홍진주.김하늘 등 프로골프선수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