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야산 선비길 35.2km 조성…"도보여행에 좋은 코스"

송고시간2017-04-14 11:02

1·2 코스 올해와 내년 각각 완료…사업비 77억원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가야산 선비길이 내년까지 뚫린다.

가야산 선비들의 풍류를 느낄 수 있는 농산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야산 선비들의 풍류를 느낄 수 있는 농산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성주군이 수륜면·가천면·금수면 등 20여개 마을을 거치는 가야산 선비길을 내년까지 조성한다.

가야산의 수려한 경관을 활용해 탐방객에게 보고 듣고 느끼는 탐방길을 제공한다.

77억원을 들여 과거 선비가 많이 살던 마을 주변 길을 그대로 살리고 일부 구간은 폭 2m로 새로운 길을 만든다.

제1코스는 23.9㎞, 제2코스는 11.3㎞이라서 2∼3일에 걸쳐 여행하기 좋다고 한다.

1코스는 성주댐 입구∼금수문화공원∼성주호 둘레길(11.9㎞)과 독용산성∼독용산성 전망대∼금봉리 숲(12㎞) 구간으로 나뉜다.

현재 1코스 공사가 진행 중이고 올 연말까지 선비길을 완성한다.

또 2코스는 마수폭포∼네이처센터∼청휘당 구간이고 내년 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1·2코스는 일반적인 등산보다 수월한 길이다.

과거에 선비들이 걷던 길을 이용하지만 험한 길은 새로 내고, 노선이 길거나 시공이 어려운 곳은 데크를 설치해 다닐 수 있도록 한다.

당초 포천계곡, 대가천, 오암서원, 봉비암 등을 중심으로 4개 코스를 계획했다가 주민 반대로 2개 코스로 줄이고 성주호 주변 둘레길을 늘렸다.

김항곤 성주군수는 "도보여행에 좋은 코스이다.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유산이 잘 어우러진 친환경 길을 만들어 주민과 관광객에게 체험장소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06114300052

title : 동물 코로나 감염 소식에 반려동물 가구 '술렁'…산책 불편 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