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安, 거친 공방…"갑질본능" vs "문유라 사건"(종합)

송고시간2017-04-14 20:34

"安측 김미경 교수, 사과문은 딱 네 문장" vs "공기업 특혜채용 의혹 밝혀야"

"교문위 소집해 진상규명"…"환노위 열어 소상히 밝혀야" 맞불

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PG)
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PG)

[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은 14일 검증과 '네거티브'의 경계선을 넘나들면서 거친 공방을 벌였다.

문 후보 측은 이날 안 후보의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에 대한 이른바 '1+1' 특혜채용 의혹에 화력을 집중했다.

유은혜 수석대변인은 김 교수가 안 후보의 국회 보좌진들에게 수년간 사적인 일을 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사과문에서도 드러나는 특권 의식과 갑질 본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과문은 딱 네 문장에 불과했다"면서 "여전히 김 교수는 자신의 행동이 보좌진에게 단순한 업무 부담을 준 것에 불과하다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좌진들이 받았을 인격적 모욕이나 스트레스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는 찾을 수 없다"면서 "어제 국민의당 대변인이 '사실무근'이라고 했지만, 거짓말에 대한 사과도 없다, 안 후보는 아직도 언론의 검증 보도를 네거티브로 보시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문 후보의 선대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우 원내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를 소집해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 후보는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영입 제안을 받고 아내인 김 교수의 서울대 채용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말하자면 조건부 채용"이라며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이번 대선의 가장 중요한 쟁점으로 삼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은 또 2011년 6월의 서울대 정년보장교원 임용심사위원회 회의록을 공개, 김 교수의 채용 당시 내부에서 연구실적의 미흡성 등을 지적하며 대내외적 논란을 우려했다는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안 후보 측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 씨의 채용 특혜 의혹을 지적하면서 맞불을 놨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열어 당시 채용 과정을 소상히 밝혀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교수는 특별채용이고 문준용, 제2 정유라 특혜 의혹 사건인 '문유라 사건'은 특혜채용"이라며 "공기업의 특혜채용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제가 이 문제에 대해서 한국고용정보원에 과연 동영상 전문가가 와서 얼마만큼 고용정보원에서 근무하면서 역할을 했는가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는데 고용정보원은 아주 형식적인 답변만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또 나왔다. 서류심사가 면제되는 특혜를 받았다는 것이다"면서 "이런 비정상적인 채용과정이 특혜가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 측은 문 후보 캠프 인사들의 적정성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유정 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세월호 참사를 다룬 영화 '다이빙벨' 상영 중단 압박을 넣은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시장, 채동욱 전 검찰총장 자녀의 정보유출로 '국정원 댓글조작' 검찰 조사를 훼방한 진익철 전 새누리당 서초구청장 등도 문 후보와 함께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적폐인사와 더불어 선거를 치르는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세력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문 후보 부인 김정숙씨의 고가가구 매입 의혹을 재차 거론하며 "가구는 사람이 아니다. 가구값과 재산신고누락 문제를 문 후보가 말끔히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