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YS차남 김현철 "文 전화받고 고심중…상도동계 같이 움직일것"

송고시간2017-04-14 10:41

"통합과 화합 잘할 후보에 지지"…김덕룡은 安측 영입제의 받아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는 14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로부터 직접 영입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5일께 문 후보로부터 도와달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아버님의 유지를 받드는 것"이라며 "지금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상도동계는 한목소리를 내며 같이 움직이기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통합과 화합을 잘할 수 있는 대선후보에게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상도동계 좌장격인 김덕룡 사단법인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으로부터 영입제의를 받고 있어 김 교수와 김 이사장의 행보에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쏠린 상황이다.

김 교수는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이 나라의 미래를 위해, 아버지의 민주화에 대한 지금까지의 열정이 역사에 욕되지 않기 위해 이번 선거는 민주세력이 이겨야 한다"면서 사실상 당시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로 출마한 문 후보를 지지한 바 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116140400004

title : 서울택시 기본요금 3천800원 인상안 확정…시의회 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