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日자위대기 1천168회 긴급발진…"70% 이상이 中 경계용"

송고시간2017-04-14 10:15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항공자위대가 2016 회계연도(2016년 4월~2017년 3월) 영공 침범 우려가 있는 외국 항공기를 경계하기 위해 자위대 전투기가 긴급발진한 사례가 1천168건에 달했다.

14일 자위대 통합막료감부(한국 합참에 해당)에 따르면 이는 전년도에 비해 295건(33.8%)이나 증가한 것이다. 또 1958년 자위대가 영공 침범 우려가 있을 경우 긴급발진에 나선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그동안 연도 기준으로 긴급발진이 가장 많았던 때는 냉전시대였던 1984년(844건)이었다.

지난해 긴급발진 대상 항공기는 중국기가 851건(72.9%)으로 가장 많았다. 중국에 이어 러시아(301건), 대만 8건 등의 순이었다.

긴급발진 대상은 냉전시대의 경우 러시아기가 대부분이었지만, 최근 몇년 사이에는 남·동중국해 진출을 활발히 하는 중국기가 크게 늘었다.

자위대측은 "중국군의 추세를 고려하면 중국기를 겨냥한 긴급발진은 앞으로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일본과 중국은 해상이나 공중에서의 우발적 충돌을 막기 위한 연락 메커니즘 운용 방안에 대해 협의를 해 왔으나 별다른 진전이 없다.

일본 F-4 전투기
일본 F-4 전투기

[연합뉴스=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206149700007

title : 누명 벗은 사이클 스타 사간…"고의로 맞수 밀치지 않았다"